2019.10.14 (월)

  • 구름조금속초12.1℃
  • 흐림9.3℃
  • 구름조금철원7.8℃
  • 맑음동두천9.8℃
  • 맑음파주8.1℃
  • 맑음대관령5.6℃
  • 구름많음백령도12.1℃
  • 맑음북강릉10.1℃
  • 맑음강릉10.5℃
  • 맑음동해10.8℃
  • 구름많음서울13.1℃
  • 구름많음인천14.5℃
  • 맑음원주11.1℃
  • 맑음울릉도12.3℃
  • 구름많음수원11.4℃
  • 맑음영월9.6℃
  • 맑음충주8.6℃
  • 구름많음서산11.1℃
  • 맑음울진10.3℃
  • 맑음청주12.5℃
  • 맑음대전12.0℃
  • 맑음추풍령8.1℃
  • 맑음안동9.5℃
  • 맑음상주9.5℃
  • 맑음포항12.6℃
  • 맑음군산12.2℃
  • 맑음대구10.3℃
  • 맑음전주12.2℃
  • 맑음울산11.6℃
  • 맑음창원12.1℃
  • 맑음광주13.2℃
  • 맑음부산14.4℃
  • 맑음통영13.4℃
  • 구름조금목포14.7℃
  • 맑음여수15.2℃
  • 구름많음흑산도16.7℃
  • 구름조금완도14.1℃
  • 구름조금고창10.5℃
  • 맑음순천8.1℃
  • 박무홍성(예)9.8℃
  • 구름많음제주18.6℃
  • 맑음고산18.5℃
  • 구름조금성산15.9℃
  • 구름많음서귀포16.3℃
  • 맑음진주8.8℃
  • 구름조금강화12.0℃
  • 구름조금양평10.7℃
  • 맑음이천9.7℃
  • 구름많음인제8.8℃
  • 구름많음홍천10.4℃
  • 맑음태백6.5℃
  • 구름많음정선군8.1℃
  • 맑음제천7.0℃
  • 맑음보은8.2℃
  • 구름조금천안8.3℃
  • 맑음보령12.2℃
  • 맑음부여9.9℃
  • 맑음금산8.3℃
  • 맑음부안11.7℃
  • 맑음임실7.4℃
  • 맑음정읍12.0℃
  • 맑음남원9.6℃
  • 맑음장수6.6℃
  • 구름조금고창군10.6℃
  • 맑음영광군10.3℃
  • 맑음김해시12.6℃
  • 맑음순창군9.0℃
  • 맑음북창원8.5℃
  • 맑음양산시10.5℃
  • 맑음보성군10.4℃
  • 맑음강진군10.4℃
  • 맑음장흥9.1℃
  • 맑음해남8.8℃
  • 맑음고흥9.6℃
  • 맑음의령군8.4℃
  • 맑음함양군8.8℃
  • 맑음광양시14.0℃
  • 맑음진도군11.7℃
  • 맑음봉화7.3℃
  • 맑음영주7.6℃
  • 맑음문경8.5℃
  • 흐림청송군6.7℃
  • 맑음영덕9.6℃
  • 맑음의성7.2℃
  • 맑음구미9.6℃
  • 맑음영천7.6℃
  • 맑음경주시8.3℃
  • 맑음거창8.9℃
  • 맑음합천8.3℃
  • 맑음밀양9.0℃
  • 맑음산청9.0℃
  • 맑음거제12.1℃
  • 구름조금남해12.8℃
기상청 제공
피흘리지 말고 살처분해야 하는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흘리지 말고 살처분해야 하는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란?

경기 파주에서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경기 파주에서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은 그동안 국내에서는 발생한 적이 없는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돼지 전염병으로 알려져 있다.

 

이 병은 전염력이 강하고 이병률과 폐사율이 매우 높아서 엄청난 경제적 피해를 주는 질병이다.

 

그런만큼 이 질병이 발생하면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발생 사실을 즉시 보고해야 하며 돼지와 관련된 국제교역도 즉시 중단되게 되어있다.

 

따라서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해 돼지 축산업에 대한 피해가 예상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이 질병을 가축전염병예방법상 제1종 법정전염병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이 질병의 바이러스는 사람과 다른 동물에는 감염되지 않고 돼지와 야생멧돼지 등

돼지과 동물에만 감염되며, 그 외에는 Ornithodoros spp. 연진드기(soft ticks)가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야생멧돼지나 돼지를 물어서 이 바이러스를 전파시키는 매개체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질병은 세계적 발생상황이 지난 몇 년간 매우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랫동안 사하라 남부 아프리카에 풍토병으로 존재했던 이 질병은 지난 2012 년 이후 동유럽과 중앙유럽 등 새로운 지역으로 계속 확산되고 있다.

 

이 질병이 퍼진 세계적 발생 역사를 보면 1921년에 케냐에서 최초 보고되었다. 이후 서아프리카 국가들과 일부 섬까지 퍼졌으며 1957년에는 유럽 포르투갈로 전염되었다. 1960년에는 이베리아 반도 전체로 전파되었고 이후 산발적으로 남미 브라질이나 하이티, 쿠바 까지 전파되었다. 이때 이후로 아프리카와 이탈리아의 사르디니아는 풍토병으로 이 질병이 남게 되었다.

 

2007년 이 질병은 아르메니아 등 코카서스 지역을 거쳐 점점 동유럽으로 전염되었고 2014년에는 라트비아 등 동유럽과 발트해 국가들로 계속 확산되었다. 이후 2015년에도 러시아 등에서 이 질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러시아의 2018년 자료를 보면 야생멧돼지 수 통제부터 신속하고 효과적인 검열, 살처분(돼지를 피흘리지 않고 처분할 것)을 명시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질병이 위험한 이유는 전염력이 강하고 이병률과 폐사율이 매우 높으며 환경에서 바이러스의 저항성이 매우 강하고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어 있지 않는 세 가지 이유가 알려졌다.

 

바이러스에 노출된 적이 없는 사육돼지의 이병률은 100%에 달할 수 있으며 돼지가 죽은 후에서 혈액과 조직에서 계속 살아 있을 수 있어 러시아의 사례처럼 피흘리지 않고 하는 살처분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